최종편집 : 2020-05-31 17:17 (일)
전주비전대, 삼성에스원으로부터 라면 기부받아
상태바
전주비전대, 삼성에스원으로부터 라면 기부받아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5.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비전대학교(총장 홍순직)는 삼성에스원으로부터 라면 10박스를 기부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삼성에스원 소속 비전대 통합상황실 실장을 맡고 있는 유지원 실장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유지원 실장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아르바이트를 구하기가 어려워 학업과 일을 병행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고 경제적으로는 힘든 상황에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통합상황실 동료 6명이서 학생들이 좋아할 것 같은 라면 기부에 따스한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순직 총장은 유지원 통합상황실 실장의 따스한 마음에 심심한 감동을 전하며, “학생들이 좋아하는 라면기부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학생들이 힘을 얻기를 바란다”며 “최근 다시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하지만 대학, 주변 관계자들의 따스한 마음이 모이고 모여서 학생들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미증유’의 위기를 빨리 극복하기를 희망한다”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