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03:02 (수)
이태원 방문자 수, 공개가 왜 인권침해 인가
상태바
이태원 방문자 수, 공개가 왜 인권침해 인가
  • 전민일보
  • 승인 2020.05.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가 불거졌을 때 박근혜 정부는 첫 확진자가 다녀간 대형 종합병원과 약국 등의 명단을 즉각 발표하지 않고 익명 처리했다. 국민의 건강보다는 해당 시설의 금전적 피해 발생을 먼저 우려한 탓이다.

그 결과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이었다. 박근혜 정부 당시의 방역당국이 쉬쉬하는 사이에 감염은 급속하게 퍼졌다.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도 모르고 해당 의료시설을 찾았던 애꿎은 국민들의 감염도 속출했다.

메르스로 186명이 감염됐고 사망자는 36명에 달했다. 5년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발생했고, 메르스사태 때 얻은 소중한 교훈은 방역당국의 대응력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줬다.

잠잠했던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태원 클럽발로 재차 위기에 직면했다. 원어민 교사·강사는 물론 교사·교직원 등이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실제로 인천에서는 보습학원 강사가 확진되면서 학생 등 8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이 강사는 본인의 직업을 숨겼다가 사태를 키웠다. 익명검사의 부작용이 속출하면서 우리사회 공동체 보호를 위해 학생 등 다수와 접촉하는 직업군에 대한 대책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하지만 전북도교육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아쉬움과 비난을 초래하고 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전북도교육청은 원어민교사 등 학교 관계자들의 방문에 따른 정확한 통계발표조차 거부하고 있다.

원어민 교사와 교직원들의 개인정보와 인권침해 우려가 있다는 점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현황통계’가 어떤 식으로 인권침해로 이어질 수 있는지 납득할 수 없는 대목이다. 지난 12일 전북도는 도내 원어민 24명이 이태원을 방문해 검사대상자로 발표했다.

도 교육청의 기준대로라면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는 전북도는 원어민 교사의 개인정보와 인권침해를 자행한 셈이 된다. 웃지 못 할 코미디이다. 도교육청은 지역사회공동체의 건강과 안정보다 무엇을 더 걱정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교사와 교직원, 원어민 등 학교 관계자들이 클럽 등을 방문한 사실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위한 것인지 하는 생각도 든다. 이에 앞서 김승환 교육감은 마스크착용의 과학적 근거를 들먹이며 논란을 초래한 바 있다.

코로나19 발생이후 도 교육청의 소극적이면서 납득할 수 없는 조치는 도민들의 실망은 물론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으니 답답할 따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