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22:23 (목)
정읍시 ‘내장산 중심 사계절 관광’ 인프라 구축
상태바
정읍시 ‘내장산 중심 사계절 관광’ 인프라 구축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4.21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8000만원 투입…이달부터 내장호 주변 경관개선 지중화사업 추진

정읍시가 천혜의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내장산을 중심으로 한 사계절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내장산관광특구의 중앙에 위치한 내장호는 자연적인 아름다움과 생태공원 등 꾸밈의 아름다움이 빼어나게 어우러진 곳이다.

특히, 내장호 주변에는 국가생태관광지 월영습지와 솔티숲, 내장산리조트, 내장산문화광장, 단풍생태공원, 대상식물원 등 다양한 관광·휴양시설과 공간을 마련하며 사계절 관광지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지난해 내장산조각공원에 10m 높이의 내장생태탐방 마루길이 조성되어 앞으로는 내장호, 뒤로는 내장산을 조망할 수 있는 풍광의 명소로 지역주민과 탐방객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곳곳의 전신주와 치렁치렁한 전선들 때문에 내장호 주변의 수려한 경관이 저해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와 관련 시는 내장호 주변 경관개선을 위해 이달부터 전봇대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통신선을 땅속에 매설하는 지중화사업을 추진해 10월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28000만원이 소요되며 정읍시와 한전, 통신사 등이 분담하는 방식으로 재원을 투입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내장호와 조각공원 사이를 가로질러 설치된 250m 구간의 전신주와 전선이 자취를 감추게 된다.

이를 통해 내장산국립공원과 국가생태관광지 월영습지, 솔티숲을 찾는 탐방객과 지역주민에게 확 트인 내장호의 모습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진섭 시장은 지중화사업을 통해 안전은 물론 아름다운 내장호 주변의 풍광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도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상품 개발 및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