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4:58 (화)
전북지역 2차 온라인 개학...EBS-e학습터 한때 접속 장애
상태바
전북지역 2차 온라인 개학...EBS-e학습터 한때 접속 장애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4.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초중고 11만6000여명 원격수업
일부 학교 온라인 밴드 방송 이용 수업
학생들은 교사 1인 방송보며 실시간 채팅

16일 오전 11시 전주중앙초등학교 6학년 1반 교실.

담임을 맡고 있는 김원석 교사는 온라인 밴드 방송을 이용하여 수업을 시작했다.

이날 수업방식은 학생들이 선생님의 1인 방송을 보며 실시간 채팅으로 진행됐다.

앞서 온라인 개학을 맞아 김연임 교장의 개학 축하 인사말에 이어 사이버상의 예절, 지켜야 할 공통 규칙 등의 안내가 이뤄졌다. 

6학년 1반은 투표기능을 이용하여 매일 출결체크를 하기로 계획했다. 또한 학생들의 자기 주도적인 학습을 위하여 학생이 직접 시간표를 구성하는 수업도 계획하고 있다.

학생에게 지난주에 나눠준 다이어리를 활용, 공부한 내용을 정리하는 방법 등도 소개했다.

학생들은 교사의 안내에 따라 채팅 창에 수시로 의견을 남겼다. “소리가 안들려요”“교육장님이 교실을 급습했네요.” 등의 자유스러운 대화가 오고 갔다.

수업을 끝낸 김 교사는 “우리반 아이들과 휴업기간에도 자주 활용했던 수업 방식이어서 새로울 것은 없었지만, 오늘은 정식 개학날이라서 그런지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라며 "하지만 이런 실시간 방송은 준비와 진행에 어려움이 많아 주 2회 정도만 운영하고 대부분은 과제를 제시하거나 양질의 콘텐츠를 찾아 연결해 주는 방식, 유선 전화를 통한 소통 중심으로 앞으로의 수업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도내 초등학교 4~6학년 4만7899명, 중학교 1~2학년 3만3172명, 고등학교 1~2학년 3만5071명 등 11만6100여 명이 온라인 개학을 맞았다.

지난 9일 중3·고3 학생들의 온라인 개학 당시 3만3000여명보다 3배 이상 늘어났다. 이들 모두가 함께 접속하면 도내에서만 15만명에 가까운 학생들이 원격수업을 받는셈이다.

오전 한때 학생들이 몰리는 오전 시간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운영하는 e학습터나 EBS 온라인 클래스 접속 오류가 발생하는 등 원격수업에 차질을 빚었다.

실제로 이날 오전 대다수의 교사와 학생이 활용하는 e학습터의 경우 동영상이 잘 구동되지 않아 학부모들의 문의 전화가 학교로 쇄도하기도 했다. 

도내의 경우 e학습터와 EBS온라인클래스를 기본 플랫폼으로 구축, 수업자료를 올리고 출석을 체크하는 방식이다.

이 두 가지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하여 교사들은 밴드, 카톡, 문자, 홈페이지 등을 활용하여 보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