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2:01 (금)
민주당, 전 국민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키로
상태바
민주당, 전 국민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키로
  • 총선취재단
  • 승인 2020.04.0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 가족 100만원 기준, 대략 13조원 소요될 듯

더불어민주당은 당초 정부가 코로나 19와 관련 소득 하위 70%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을 6일,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합동선거대책 회의에서 전 국민에게 지원키로 한 점에 대해 “이번 재난대책은 복지정책이 아니다. 긴급재난대책이다. 그래서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쯤은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지난 5일 "대통령이 긴급재정경제 명령권을 발동해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을 즉각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6일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를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이러한 주장은 통합당이 3월까지만 해도 전국민 지원에 대해 헬리꼽터 현금 살포라고 강력 반발했던 사안이었기에 정치권은 통합당의 180도 바뀐 이 발언 배경에 대해 의아롭게 여겼다,

민생당을 비롯한 여타 정당도 민주당의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민주당은 아직 구체적인 액수나 방식을 정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총선 이후 당정 협의를 통해 이를 추진할 예정이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지급액에 대해서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70% 기준에 소요 비용이 9조1000억원 정도였다면 100% 다 할 경우에는 13조원 내외로, 4조원 안 되게 추가된다고 한다"고 밝혔다.(총선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