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01:19 (금)
〔인터뷰〕 전북의 숨은 진주, 이관승 민생당 비례후보를 만나
상태바
〔인터뷰〕 전북의 숨은 진주, 이관승 민생당 비례후보를 만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4.06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은 호남을 위한 마지막 “종자씨”
이관승 민생당 비례후보(전, 코아그룹 회장)
이관승 민생당 비례후보(전, 코아그룹 회장)

이관승 민생당 비례후보(6번)과 6일 인터뷰를 가졌다. 이 후보는 전주에서 국회까지 대중교통(KTX)을 이용해 출퇴근을 하면서 최고위원으로서 당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날 이 최고위원은 민생당 후보자격으로 국회에서 대화를 가졌다.

“민생당은 YS의 길이 아니라 DJ의 길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DJ의 적통이란 자부심으로 민생은 챙기고 DJ정신을 계승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여야 거대 패권세력의 갑질에 맞서 호남을 지키고, 대변하는 유일한 정당입니다. 전북에서 특정정당의 독점만은 막아야 합니다. 이러다가 보릿고개 종자씨까지 털어 먹을 수 있습니다”

이관승 후보(전 코아그룹 회장)의 “종자씨론”은 전라도의 의로운 정신이 지금 씨가 말라 들어갈 것 같은 지경이란 점을 함축적으로 표현해 낸 것이다.

이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작지만 효율적인 정부’를 표방하며, 정부를 혁신시키고 개혁해 냄으로써 IMF를 극복했다. 지금 문재인정부는 빚덩이 정부이다. 여기에 공무원, 군인연금 등의 적자폭이 100조를 돌파했다. 또한 공무원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말하며 정부에 조언을 했다.

그는 문재인정부가 DJ정부 내지는 그의 정신과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볼 때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렇지만, 이 후보는 문재인정부에 조건부 협조를 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 이유는 “보수세력보다는 범민주 세력이 성공해야 하기 때문”이라 했다.

4.15총선 민생당 전북지역 후보(우측 2번째 이관승 비례후보)
4.15총선 민생당 전북지역 후보(우측 2번째 이관승 비례후보)

“우리 민생당은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협력할 때는 확끈하게 협력해 주고, 반대할 때는 매섭게 반대하고 있다”며, 정치의 균형추를 가지고 항상 반듯한 정치를 하고자 했다.

이번 4.15총선은 코로나 19 대란이 지속되면서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또한 가보지 않은 길을 체험하고 있다. 이관승 후보는 “전대미문의 위기와 마주하고 있을 때 자신의 경험이 솟구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부도난 호텔과 부도난 백화점을 인수해 전북의 브랜드로 살려 낸 바 있다. 그의 혁신적 경영의 노하우는 전북 경제를 되살리는 데 기여했을 뿐 아니라 현장에서 몸으로 체험했다.

그는 경영학이란 학문으로 풀 수 없는 실물경제의 난제를 풀어낸 주인공이다. 이 후보가 정치에 입문한 것도 이런 시각과 지혜로움이 있었기에 뛰어들었다.

그는 “정치판이 어렵게 꼬이고 복잡해 보였지만, 그 속에 원리가 있고 우선 순위나 질서가 있다는 점을 깨닫고, 내가 거기에 몰두하면 잘 풀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 예비후보로 나선 것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국정치를 바르게 이끄는 촉진자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다.

개학 연기로 방과 후 교사를 비롯한 비정규직들이 일자리를 잃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 그렇지만 이것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하지만, 이 후보는 “우리가 민생을 챙기고, 코로나 19 이후를 예측하면서 경제살리기에 나선다면 우린 다시 일어설 수 있다“며, 확신에 차 있었다.

감염병에 의해 4.15총선의 열기도 빨아들이는 전북정치 현 상황을 그는 이렇게 설명했다.

”DJ 적통을 잇는 정당으로써 진정한 DJ정신을 되새기고, 이를 실천해 간다면 이 어려움은 극복하리라“고 했다. 지금 전북에서 ”민주당 후보들이 정책토론회를 거부하거나 DJ정신을 말하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이겠는가“라 반문하며 호남 정신의 퇴색을 안타까워했다.

대통령 뒤에 숨고 코로나에 업혀 가는 상황 속에서 민생당은 초지 일관 오직 민생 챙기기로 나겠다는 것이다.

전북 정치의 "종자씨론"을 펴는 이관승 비례대표 후보
전북 정치의 "종자씨론"을 펴는 이관승 비례대표 후보

”힘센 여당이면 뭐하고 제1야당이면 뭐하냐. 진짜 힘들 때 국민의 대표자로서 국민의 버팀목이 되어주지 못하는 국회의원이 되는 것은 싫다“

그의 짧은 표현은 긴 여운을 갖게 했다. 숨은 진주를 발견한 듯한 느낌이 들었다. 그는 같은 당의 조배숙 의원의 사례를 설명했다.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을 위해 특별법을 제정하고, 그들의 10년 한을 풀어주는 게 의원의 역할이다“라는 것이다.

국회에서 가진 그와의 대화 속에서 기자는 이 후보가 좀 더 일찍이 정치권에 입문했다면 좋았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민생당 이관승 비례대표 후보가 수십년 기업을 일군 기업인으로 보이지 않고 정치권의 진주로 보인 이유는 단순하다. 이 후보가 국회의원이 되든 그렇지 않든 그의 숭고한 정신이 훌륭했기 때문이다.

역시 기업인으로서 큰 살림을 해 본 경험과 지혜로움은 남달라 보인다. 이번 4.15총선에서 이 후보의 말처럼 민생당이 호남을 위한 마지막“종자씨”가 되기를 바란다. 그의 말처럼 민생당을 살려야 호남이 살고 대한민국이 사는 이유를 이제 조금 알 듯도 하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