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코로나19피해 관광업에 경영안정자금 긴급 지원
상태바
코로나19피해 관광업에 경영안정자금 긴급 지원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4.0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코로나19 여파로 극심한 경영난에 직면한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홍보·마케팅을 위한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관광업계 동향에 따르면, 여행업의 경우 '인 바운드'(외국인 방한)'아웃 바운드'(내국인 출국)가 모두 취소되고 현재 여행상품 문의 및 신규예약은 전무한 상황이다.

관광숙박업 또한 전년 동월 대비 75% 이상의 매출이 감소하는 등 관광산업 전반의 피해가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익산시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줄도산 위기에 처한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 관광 사업체에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 비용을 긴급 지원하여 500백만 관광도시 조성의 견인차 역할에 나선다.

시는 관광사업체 경영 안정자금으로 코로나19 위기대응 긴급추경에 24천만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해 여행업, 관광숙박업, 유원 시설업 등 관내 관광사업체 81곳을 대상으로 종사자에 따라 1개소당 25십만원에서 4백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