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01:19 (금)
4.15 총선 공식 선거 첫날, 각 정당 승리 다짐
상태바
4.15 총선 공식 선거 첫날, 각 정당 승리 다짐
  • 총선취재단
  • 승인 2020.04.02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시민당, 통합당과 한국당 등 출정식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2일 민주당과 시민당, 통합당과 한국당 등 각 정당은 시작을 알리는 출정식이나 선거대책위를 가졌다.

더불어민주당과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날 코로나 19 관계로 조촐하게 두 당이 함께한 공동 출정식을 갖고 승리를 기원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자리를 하며, "이번 총선은 국가의 명운과 민족의 장래가 달린 역사적 싸움이다.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결의를 다졌다.

이낙연 위원장은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이미 많은 상처를 줬다. 이 상처를 어떻게 빨리 치유할 것인가, 이것 또한 결코 낙관할 수 없고 안심할 수 없는 큰 과제다"라고 진단했다.

더시민 우희종 위원장은 "신생당이다 보니 착오가 있었다"며, 최근 공약 베끼기 논란을 염두에 둔 사과를 했다.

같은 당의 최배근 위원장은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더시민에 지지를 보내줘야 우리 사회와 아이들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며 지지를 요청했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원유철 미래한국당 총괄선대위원장이 함께 이날 경기 수원에서 경기 권역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다.

한국당은 자매정당인 통합당의 경기권 선거 유세에 함께하며, 이번 선거 전략에 대해 "따로 또 같이"라고 밝히며, 공식적으로는 별개 정당이지만, 결국은 같이한다는 뜻으로 했다.

민생당은 이날 광주에서 광주선대위 출정식을 가졌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5월 정신을 받들어서 거대 양당의 싸움정치를 끝내고 다당제 연합정치를 이루겠다“며 승리의 포부를 밝혔다.(총선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