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2:01 (금)
미래통합당 전북선대위 "공공의대 설립 이뤄내겠다"
상태바
미래통합당 전북선대위 "공공의대 설립 이뤄내겠다"
  • 총선취재단
  • 승인 2020.04.01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발전 7가지 공약 발표
미래형 일자리 산업 등 제시
미래통합당 전북선거대책위원회는 31일 오전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미래통합당 전북선거대책위원회는 31일 오전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미래통합당이 새만금과 탄소산업을 비롯 전북 발전을 위한 7가지 공약을 발표했다. 전북지역 제1야당이 될 것으로 자신하면서도 전체 10개 자리 중 4곳에만 후보를 낸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미래통합당 전라북도 선거대책위원회는 31일 전북도의회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까지 남은 보름 동안 당에서 내는 4명의 후보 중 단 한 명이라도 국회로 보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발표된 공약을 살펴보면 ▲새만금 사업 ▲미래형 일자리 산업 전진기지 육성 ▲교통망 확충 ▲전라북도 균형 발전 ▲농도 전북의 전통적 산업기반 강화 ▲천년 전북 역사문화 활용한 생활기반형 관광산업 기반 마련 ▲감염병 연구지원 등 전북 현안 7개 분야다.

특히 미래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일부 야당 의원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된 ‘국립 공공의료대학 설립’을 당 차원의 공약으로 내세운 점이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 연구소를 중심으로 국가 감염병 연구복합단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후보 수나 공약 등 실제 전북에서 뭔가를 하려는 태도가 부족하다는 평가가 있다는 질문에는 “지지도가 낮다보니 좋은 인재를 찾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는데도 4명밖에 못 냈다”며 “이 점에 대해서는 도민들에게 죄송하지만 4명이 10명 이상으로 역할을 할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번 총선 미래통합당 호남·제주권역 선대위원장이기도한 김경안 익산갑 국회의원 후보는 “앞서 전신 당에서 호남·제주권역 선대위원장은 항상 전남·광주서 맡았다”며 “이번엔 최초로 전북출신인 제가 맡게 됐다”고 전북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관심을 기대했다.

이어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당락을 떠나서 앞으로 전북에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또 야당이라고 발목잡지 않도록 하겠다”며 “강력하게 중앙당과 투쟁, 협의, 협상을 해서 전북의 경제 살리는데 최선의 힘을 모아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총선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