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2:01 (금)
정읍시, 지하수 오염주범 ‘방치공’ 찾기 운동 추진
상태바
정읍시, 지하수 오염주범 ‘방치공’ 찾기 운동 추진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3.31 2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지하수 오염방지와 청정 지하수 보존을 위해 방치공(방치된 관정) 찾기 운동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현재 관정 이용실태는 199312월 지하수법 제정 이전에 개발돼 제도권 내로 진입하지 못하거나 지하수 개발·이용 과정에서 여러 원인으로 사용이 중지된 관정이 원상복구 없이 방치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가 안전한 지하수 관리를 위해 지하수 방치공의 신고·폐공처리가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라며 연중 방치공 찾기 운동에 나선 것이다.

발견한 방치공은 지하수 방치공 상설신고센터인 시청 건설과(539-5842)나 관할 읍면동에 신고하면 된다.

방치공이란 관정개발 실패나 사용종료 후 자연 매몰되지 않은 채 관리대상에서 누락·방치돼 지하수 오염의 주요인으로 우려되는 시설물이다.

방치된 지하수 관정은 설치된 관이 부식되거나 오염된 지표수·농약의 침투로 지하수 오염을 유발하고, 오염수의 정화작용 없이 지하로 유입되어 지하수의 주요 오염원이 될 수 있다.

시는 신고된 방치공에 대해 예산을 확보해 급수정과 관측정으로 재활용하거나 원상복구 사업을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맹용인 건설과장은 지하수 오염의 주 원인인 방치공을 찾기가 쉽지 않다청정 지하수 보전을 위해 방치공 찾기 운동에 지하수 개발·이용자와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