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검찰, 전주 얼굴없는 천사 성금 절도 주범에 징역 2년 구형
상태바
검찰, 전주 얼굴없는 천사 성금 절도 주범에 징역 2년 구형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3.3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노송동의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을 훔친 혐의로 기소된 일당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지난달 31일 전주지법 형사6단독(임현준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A(36)씨와 B(35)씨에게 징역 2년과 징역 1년6개월을 각각 선고해달라”고 구형했다.

검찰은 “피해 금액이 6000만원이 넘고 피고인들은 역할을 분담해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사회에 해악을 끼쳤다”며 “이 사건으로 지역 사회 신뢰가 무너지고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변호인은 “훔친 돈이 모두 반환된 점, 전과가 없는 피고인들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달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피고인들은 최후진술에서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 피해를 본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30일 오전 10시3분께 전주시 노송동 주민센터 뒷 편 희망을 주는 나무 주변에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6000여만원이 담긴 기부금 박스를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