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2:01 (금)
코로나19여파... 전북도민체전 6월로 잠정 연기
상태바
코로나19여파... 전북도민체전 6월로 잠정 연기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3.30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인 도민체육회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한 달 가량 연기된다.

30일 전북도와 전북체육회(회장 정강선)에 따르면 오는 5월 남원시 일원에서 열리기로 했던 제57회 전북도민체전이 코로나19 여파로 6월로 잠정 연기된다.

당초 도민체전은 5월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선수와 임원 등 약 1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37개 종목에서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오는 6월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그간 시·군체육회 사무국장 간담회와 시·군 체육회장 간담회, 도민체전 개최 종목단체 의견수렴 및 전북도·대회 개최지인 남원시 등과 의견 조율을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도민체전을 비롯해 다음달 전주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전북어르신생활체육대회도 하반기로 잠정 연기됐다.

이밖에도 도지사기 전국합기도대회와 도지사기 빙상대회 등 4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각종 대회도 잠정 연기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