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00:37 (수)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발표, 이후 비난 쏟아져
상태바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발표, 이후 비난 쏟아져
  • 총선취재단
  • 승인 2020.03.26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전 대표 2번 배치에 분개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6일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공개했다. 12명의 명단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2번, 민생당 김정화 공동대표가 3번에 배치돼 주목을 끌었다.

이 명단이 발표되자 바른미래당계 외 다른 계파는 일제히 비난에 나섰다. 비례대표 명단을 보면 1번에 민생당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장 정혜선(가톨릭대 보건대학원 교수), 2번 손학규 전 대표, 3번에 김정화 당 공동대표, 4번 강신업 민생당 대변인, 5번 이행자 전 바른미래당 사무부총장, 6번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7번에 고연호 전 바른미래당 은평을위원장, 8번은 민주평화당 출신 이관승 민생당 최고위원, 9번엔 최도자 의원, 10번엔 황한웅 민생당 사무총장, 11번 박주현 의원, 12번 장정숙 의원 등이다.

국민의당 김예림 부대변인은 이날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에 대해 “고집불통과 위선으로 거대 양당의 틈바구니에서 국민이 대안으로 선택한 제3정당을 스스로 붕괴시킨 구태 정치인 손 전 대표가 본인 스스로를 셀프 공천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날 공천 신청 철회와 탈당이 이어지며 당이 곤경에 처하게 됐다. 11번에 배치된 박주현 민생당 의원은 공천 신청을 철회하기도 했다. 또한 27일 최고위 최종 심의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는 일부 의견도 알려지고 있다.(총선 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