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00:37 (수)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상태바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3.1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쌀 생산 적정성 유지와 유휴 논을 활용한 토지 이용도 증대를 위해 논 재배 옥수수 사일리지 장기저장 기술보급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논에서 벼 대신 사료용 옥수수를 재배하면 쌀 수급을 조절하면서 질 좋은 풀 사료를 생산할 수 있어 수입 풀 사료 대체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추진 목표인 풀 사료 자급률 90%를 달성하는데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옥수수는 축산농가가 가장 좋아하는 여름철 사료작물로서 사료가치가 우수하고 수량이 많으며 당도가 높아 담근 먹이를 만드는데 적합하다.

하지만 옥수수 수확 시 발생하는 곰팡이병과 독소 등으로 인해 가축 먹이가 오염되어 장기저장이 어려운 단점이 있다.

이에 따라 사일리지 생산 시 변형과 부패를 막기 위해 젖산균 생성 균주를 접종한다. 이를 통해 품질 좋은 사일리지 생산은 물론 장기간 안전저장을 도모할 수 있어 조사료 자급률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옥수수 재배면적은 10ha1ha50톤 이상의 수확이 가능하며, 밭 재배에 비해 가뭄 피해를 덜 받아 많은 수량과 높은 품질을 기대하고 있다.

정공수 자원개발과장은 벼 대체 사료작물의 안정적 재배확대로 쌀 수급조절이 가능하게 되고 재고 쌀의 보관비용이 절감되며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이 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