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전북대병원, 타 지역 환자 수용... 고통분담 나서
상태바
전북대병원, 타 지역 환자 수용... 고통분담 나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3.1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재난대응 치료병동 운영... 음압가능 9개 병실 치료병상 적극 활용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학교병원이 타 지역 환자 수용 등 고통분담에 나섰다.

11일 전북대병원(병원장 조남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을 맞아 준 중증환자의 원활한 치료와 타 지역 복합질환 이송환자의 치료지원을 위한 국가 재난대응 치료병동을 운영한다.

전북대병원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고위험 중증환자의 치료병상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가지정음압격리병상 5실외에 음압치료가 가능한  치료병실 7개와 중환자 병실 2개 등 총 9개 병실을 재난대응 치료병동으로 전환한다.

이는 국가적 재난 극복에 동참하면서 인도적 지원과 고통분담을 통해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한 것이다. 

재난대응 치료병동에서는 코로나19로 확진된 환자 중 준 중증이상 질환자를 집중치료하게 되며, 대구경북 등 타 지역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복합질환자들에 대한 집중치료도 실시한다.

전북대병원에는 현재 도내에서 확진된 환자 2명과 대구·경북지역에서 이송된 5명 등 총 7명을 치료했으며 이 가운데 도내에서 발생된 환자 1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전북대병원에서는 일반환자와 호흡기질환 환자 모두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맞아 치료가 급한 위중한 환자를 위한 재난대응 치료병동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역량을 총동원해 재난상황에도 환자안전을 지키는 신뢰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