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6:46 (금)
원불교, ‘코로나19’ 대책위원회 구성
상태바
원불교, ‘코로나19’ 대책위원회 구성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2.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불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일요예회(종교행사) 휴회를 권장하고 종교행사를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등 정부 지침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원불교는 코로나19가 국가재난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교정원장 주관으로 간부 회의와 전국교구장협의회를 소집하고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대책위에서는 교단 내 전 교당과 기관에 오는 38일까지 대중이 모이는 법회와 기도를 중단하고, 훈련이나 행사를 취소하는 등 강도 높은 방안을 제시했다.

법회 출석은 원불교 교도가 지켜야 할 네 가지 기본 의무로써 이번 중단 결정은 원불교 창립 이래 최초의 일이다.

대신 법회를 WBS원음방송과 각종 온라인을 통해 제공하는 설교와 강연으로 대체할 것을 권장하고,있다.

대책위원장 오도철 교정원장은 이러한 때에 경전봉독, 기도, 법문 사경 등 원불교의 수행법을 통해 교단의 구성원들이 신앙심과 공부심을 더욱 증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교단과 정부의 지침을 신속히 전달할 계획이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