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00:37 (수)
전북 신천지 명단 1만1135명 확보...전수조사 착수
상태바
전북 신천지 명단 1만1135명 확보...전수조사 착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0.02.26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과 생년월일, 성별, 주소, 전화번호 등 포함
증상유무,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등 조사 계획
시군별 전담공무원 지정, 보안확약 각서도 작성
증상자 격리 후 검사, 무증상자 2주간 능동감시

전북도는 도내 신천지 신도 1만1135명의 명단이 확보됨에 따라 시군별로 코로나19 증상유무와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여부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조기에 완료하기로 했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교단으로부터 제출받은 명단을 전북 등 전국 시도에 제공한 가운데 전북은 1만1135명에 이른다. 신천지에서 당초 공개한 1만1850여명 보다 700여명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도는 확보된 명단을 토대로 시군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코로나19 증상유무와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 여부 등을 최대한 신속히 전수조사 할 계획이다. 당초 오는 27일까지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명단 확인과정에 상당기한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시도에 통보한 신천지 명단은 이름과 생년월일, 성별, 주소, 전화번호가 포함됐다. 도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개인정보는 철저히 보호하되, 최대한 신전지 전체 신도와 가족까지 코로나19 증상유무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 1월말 이후 대구 신천지교회 방문과 예배참석 여부, 1월 20일 이후 대구나 부산지역 방문 경험 등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가 이뤄진다. 도는 원활한 조사를 위해 문진표를 작성, 시군에 제공한 상태이다.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시군별 전담공무원에 대한 보안유지 확약을 받고, 별도 공간을 마련해 전화로 조사가 이뤄진다. 도는 조사결과에 따라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 후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검사하고, 무증상자는 2주간 능동감시 형태로 관리가 이뤄진다.

도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이번 조치는 도민모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만큼 신천지 신도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