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6:46 (금)
호남 3당(바른미래 대안 민주평화) 24일 통합키로
상태바
호남 3당(바른미래 대안 민주평화) 24일 통합키로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2.2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대표 제안 상당부문 받아들여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호남 3당)이 오는 24일 합당의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합당에 부정적이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대안신당 황인철 사무부총장·민주평화당 김종배 최고위원 등은 2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실용민생개혁의 대안정치 세력의 태동을 위해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은 합의문에 대해 "사실상 각 당 대표들이 추인 절차를 거쳤기 떄문에 문제 없을 것이다. 손학규 대표도 합당안에 대해 동의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끝까지 남아 창당을 마무리짓고 미래 세대의 통합에서 더 큰 중도, 실용, 민생 개혁을 하려고 했는데 여러 절차가 있기 때문에 모든 걸 내려놓겠다는 게 손 대표 입장"이라며 손 대표의 의중을 전했다.

호남 3당은 "현재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3인 공동 대표의 합의에 의해 당을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고 전해진다. 또한 통합당의 최고위원회는 각 당이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