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03:46 (월)
전북평화회의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해야“
상태바
전북평화회의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해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평화회의가 19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평화를 가로막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백병배기자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평화회의가 19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평화를 가로막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백병배기자

 

전북평화회의는 19일 “대북 적대정책의 상징인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방부가 최근 '한미연합 군사훈련 연기를 검토한 적 없다. 올해 훈련계획을 세워놓고 있다'고 밝혔다”며 “이런 군사행동은 교착상태인 남북·북미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긴장감을 높여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동력을 약화시킬 뿐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정부와 미국 정부는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올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해왔지만, 대화와 군사행동은 양립할 수 없다”며 “북핵문제의 원인이 대북적대정책에 있듯이 적대행동을 중단하지 않고는 대화를 진전시키기 어렵다”고 밝혔다.

단체는 “올해 들어 정부가 적극적인 자세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나서고 있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남북관계 복원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대북적대정책의 상징인 한미연합 군사훈련 중단부터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확실한 안보는 평화로 담보되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경제협력이 공동 번영의 길을 열 가장 확실한 대안”이라며 사드 추가 배치와 군비 확장 계획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 관계자는 “올해는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되는 해다”며 “도내 시민사회단체는 전쟁과 냉전의 시대를 종식하고 되돌릴 수 없는 평화를 한반도에 정착시켜 화해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 시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속보] 전북 첫 신천지 교인 확진자 발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