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7:49 (수)
전주시, 관내 6개 대학과 코로나19 협력체계 강화
상태바
전주시, 관내 6개 대학과 코로나19 협력체계 강화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0.02.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와 대학교들이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18일 지역의 6개 대학 기획팀장이 참여한 가운데 대학교 개강시기에 대비한 ‘코로나19 대응 협력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협력회의에서는 중국 유학생 다수입국에 따른 관리 강화,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 활성화 협조, 지역발전 및 상생협약을 위한 전주시-대학간 지역혁신 추진협의회 구성, 연계 협력사업 발굴 등 지역현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전주시와 6개 대학은 중국 유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적극 대응하자는 데 입을 모았다. 특히 전주시와 전북대·전주대 간 직통회선(핫라인)을 구축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들을 대학 기숙사에서 자가격리를 철저히 유도하도록 했다. 

시 노은영 미래전략혁신과장은 “올해 신설된 미래전략혁신과 대학주도성장지원팀을 통해 지자체와 대학이 상생방안을 모색하고 대학이 주축이 된 지역성장을 도모해 나가겠다”며 “대학과 지속적인 소통과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으로 지역발전과 상생협력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주시는 코로나 19 감염병 위기 단계를 정부의 ‘경계’ 단계보다 격상된 ‘심각’단계로 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는 등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으며, 특히 학생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감염병 방지 홍보를 강화해 지역 감염을 차단시키는데 집중하고 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