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 19:17 (금)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피고 ‘혐의 인정’
상태바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피고 ‘혐의 인정’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2.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가 놓고 간 성금을 훔친 일당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12일 특수절도 혐의로 기소된 A씨(35)와 B씨(36)에 대한 첫 공판이 전주지법 2단독(부장판사 오명희) 심리로 열렸다.

이날 이들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검찰 측에서 제출한 증거도 모두 동의했다. 다만 “피해자인 노송동주민센터와 합의가 필요하다”면서 한 기일 속행을 요구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변호인은 “A씨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면서 진단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다음 재판은 3월18일 열린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