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7 14:45 (화)
익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 비상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익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저지 비상대책회의 개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1.3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WHO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비상산태 선포에 따라 감염 예방을 위해 비상방역본부을 설치하는 등 지역사회 확산 저지에 총력을 다하고 잇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31일 시 소속 관과소장 및 읍면동장까지 긴급 소집하여 대응 대책회의를 개최햇다.

이날 정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추진 경과와 비상근무 상황을 점검하고 부서별 주요 임무에 대하여 적극적인 협조와 추진을 당부했다.

대책회의 결과에 따라 익산시는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각종 행사를 취소 및 연기하고 보건소와 국립익산박물관에 열 감지기 추가 설치, 다중 이용시설에 손 소독제 비치, 택시와 버스기사에 마스크 지급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유아와 노년층을 위해 관내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에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제한토록 협조 요청했다.

시는 읍면동 경로당을 순회하여 마스크 착용 및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보건소는 다중이용시설 포스터 부착, 현수막 게첨, 언론 홍보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홍보 활동을 전개해 왔다.

보건소 자체적으로 8개팀을 편성하여 총력대응을 펼치고 있다. 전국적으로 바이러스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시 산하 전 공무원들의 긴급 상황 전파 및 적극 대응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 위기 사태 예방을 위하여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 기침 예절 등 준수, 의심시 신속한 신고가 중요하다며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하였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
  • [2보]도내 10번 확진자 전주서 음식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