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7 14:36 (일)
정읍시, 주민 공감 담은 ‘어울림 숲’ 조성
상태바
정읍시, 주민 공감 담은 ‘어울림 숲’ 조성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1.2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와 시비 4억여원 투입…상동 356-1번지 일원 녹지공간 재탄생

정읍시가 행복이 자라나는 풍성한 숲의 도시, 사람 중심의 건강한 녹색환경도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국비와 시비 4억여원을 들여 상동과 장명동의 경계인 상동 356-1번지 일원에 도시 숲을 조성했다.

도심 속 생활권 숲을 통해 주민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녹색 휴식공간을 제공한 것이다.

이번에 조성한 도시 숲은 그간 방치되고 무단점유 됐던 시유지 등을 정비해 녹지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숲 속의 산책, 운동, 휴게공간 등 3개의 테마를 정해 이와 어울리는 수목 400여주와 1만여 본의 초화류를 식재하고 판석길 조성과 흙 포장으로 230m의 산책로를 만들었다.

또한 야간 이용객을 위해 산책길 주변에 볼라드 조명과 스텝 조명을 설치하고, 수목과 쉼터에는 볼 조명과 간접조명을 설치해 다채로운 야간경관을 연출하는 등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공사 시작 전인 지난해 1월과 2월에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주민공감을 이끌어내는 등 소통행정을 실현했다.

이에 도시 숲을 주민과 함께 만들어 냈다는데 의미를 담아 어울림 숲이라고 이름 지었다.

유진섭 시장은 앞으로도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열섬효과 방지를 위해 부족한 녹지공간을 지속적으로 늘려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심 속에 누구나 편히 쉴 수 있는 쾌적한 힐링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