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 23:11 (목)
익산시, 악취방지 적극행정 앞장 선다
상태바
익산시, 악취방지 적극행정 앞장 선다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1.28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시민이 체감하는 환경친화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는 ‘2020 악취저감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도심권 분뇨악취 등 주요 악취유형별 원인 파악을 위해 악취조사용역을 시행한다.

시가 운영 중인 익산악취24에 신고된 6~10월의 민원 데이터를 분석해 분뇨계열의 악취가 72%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분뇨악취를 유발하는 사업장의 확인을 위해 익산제1·2산단 및 주요 지점에서 직접 관능법, 공기희석 관능법, 기기분석법 등을 통해 주·야, 분기별로 복합악취와 지정악취물질 등에 대한 조사용역을 올해부터 사계절 진행한다.

악취 측정차량을 도입하고 6월부터 본격적으로 운행하여 취약시간대에 실시간으로 악취배출원을 추적·확인한다.

악취 측정차량은 도내 지자체에서는 최초로 운영한다.

악취의 근본적인 저감을 위해 노후 시설 개선 보조금을 지난해 1억원에서 올 해 7억6000만원으로 확대·편성했다. 

익산제1·2산단 등 악취취약지역 우선적으로 공사비의 최대 90%까지 지원해 중소·영세사업장에 시설 개선을 유도한다.

또 점검 강화로 관련 법 위반 사업장은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타 지자체보다 선제적으로 다양한 악취 관리 기법을 도입하여 시민이 체감하는 환경친화 도시를 만들고자 한다.”며 “올 해는 악취저감을 위한 소통 강화로 다양한 의견을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입춘대길(立春大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