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0:06 (월)
설 연휴 전북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해야” 
상태바
설 연휴 전북 흐리고 비...“교통안전 유의해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기간 전북은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특히 26일~27부터 전북지역 곳곳에서 비와 눈이 예고되고 있어 귀경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 고 있다.

22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귀성이 시작되는 24일부터 26일까지 전북지역은 주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서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 된다.

이어 26일 오후~27일에는 중국 남부지방 부근에 위치한 저기압이 점차 우리나라로 접근함에  따라 전북지역에 가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설 연휴 마지막인 27일 아침에는 기온이 낮은 전북동부 일부 내륙산지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5∼10㎜ 안팎으로 예보됐다.

기상지청은 이번 연휴기간(24~27일) 동안,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북지역의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9~-4도, 최고기온: 2~4도)보다 5~10도 정도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내리는 기간 동안 가시거리가 짧고, 동부내륙을 중심으로 밤부터 새 벽사이에 비나 눈이 얼어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