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4 22:15 (목)
순창군, 올해도 장 담그기 문화 이어 나간다
상태바
순창군, 올해도 장 담그기 문화 이어 나간다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0.01.2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달 22일 장독대 분양 및 체험행사 신청자 모집


 순창군이 올해도 도시민들에게 장독대 분양행사로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인 `장 담그기` 문화확산에 나선다. 군은 올해 장 담그는 날을 내달 22일로 확정짓고, 장독대 분양행사와 장 담그기 체험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장 담그기 좋은 날인 내달 22일에 열리며, 분양가격은 1구좌 당 10만원이다. 분양유형은 세 가지로 첫 번째는 된장 3kg, 고추장 3kg, 간장 1.8L 세트, 두 번째는 된장 6kg, 간장 1.8L 세트, 세 번째는 고추장 5kg, 간장 1.8L 세트 중에서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이날 직접 담근 장은 순창 고추장 기능인이 전통방식으로 6개월간 정성들여 관리한 뒤 숙성이 되면 도시민에게 장을 되돌려준다.
 순창전통고추장민속마을에서 고추장과 간장 등 전통방식을 이어나가고 있는 기능인과 명인 등 9명이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만큼 대형마트나 슈퍼 등에서 판매하는 기성 제품들보다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장독대 분양을 받지 못한 도시민들에게도 장을 담글 수 있는 체험 기회가 주어진다. 
 군은 장독대 분양행사와 더불어 장 담그기 체험행사를 같은 날 진행한다. 장독대 미분양자에게 우리 전통문화인 장 담그기를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또한 체험 당일 참가자들은 한복으로 갈아입고 장 담그기 체험에 나서 체험에 참가할 청소년들에게 뜻 깊은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전통문화체험과 발효소스토굴 등 장류산업관광도 병행해 이뤄진다.
 체험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은 내달 21일까지 순창군미생물산업사업소(☎063-650-5473)로 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군 미생물산업소 김재건 소장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장 담그기’ 문화가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며 “이번 장독대 분양행사로 사라져가는 장 담그기 문화를 널리 알리고 전통장의 보급과 활용을 넓히기 위해 행사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해 장독대 분양행사로 109명이 참여한 바 있으며, 앞으로 이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시켜 순창을 대표할만한 관광콘텐츠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턱밑까지 온 태풍 ‘바비’…전북 오늘밤 고비 ‘폭풍전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코로나 확진자 84명…직장동료 동시 감염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