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08:53 (화)
경기 위축으로 설 명절 민간소비 위축 전망
상태바
경기 위축으로 설 명절 민간소비 위축 전망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1.2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직장인 대상 지출계획 조사 결과 평균 41만원 계획

직장인 A씨(전주 금암동·46)는 해마다 명절이면 머리부터 아파온다.

조카들 세뱃돈에 부모님 용돈, 귀경귀성길 교통비 등 경제적으로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A씨는 “오랜만에 친척들이 모이는 즐거운 명절이지만 가벼운 주머니 사정에 걱정부터 앞선다”고 토로했다.

계속되는 불황으로 다가오는 설 명절에도 민간소비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2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821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41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44만원, 2019년 43만5000원 이후 2년 연속 줄어든 액수다.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설 연휴 지출 역시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전보다 지출 비용이 줄었지만 부담감은 여전했다.

직장인 10명 중 7명(66.9%)은 설 명절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9%)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세뱃돈(12.4%), 식비(음식 마련, 외식 등)(8.7%), 귀성귀경 교통비(8.4%), 친척 선물(5.3%), 여가, 문화생활비(3.4%), 여행비(2.1%), 거래처 및 상사 선물(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가장 큰 걱정인 세뱃돈 지출 계획을 보면 먼저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67.2%였다. 이들은 평균 22만 4천원을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세뱃돈 지출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서 ‘동일하다’는 의견이 52.3%로 가장 많았으나 ‘늘었다’가 39.2%로 ‘줄었다’(8.5%)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세뱃돈을 받은 대상에 따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의 액수는 달랐다.

응답자들은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에게는 2만1000원, 중고생에게는 4만5000원,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에게는 6만 6000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도내 세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