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설 맞아 묘 정리하던 50대 숨져...경찰 “쓰러진 나무에 맞은 듯“ 
상태바
설 맞아 묘 정리하던 50대 숨져...경찰 “쓰러진 나무에 맞은 듯“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1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묘역 정리를 위해 집을 나섰던 50대가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8분께 임실군 삼계면의 한 야산에서 A씨(55)가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수색하던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

A씨는 묘역 정리를 위해 전날 오전 11시께 집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A씨가 밤이 돼도 돌아오지 않고 연락까지 끊기자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야간에 수색을 벌여 묘역 인근에서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묘역을 정리하던 중 쓰러진 나무에 맞아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