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1 00:33 (월)
2001년생 새해 첫날...음주는 ‘가능‘ PC방 야간출입은 ’안돼‘
상태바
2001년생 새해 첫날...음주는 ‘가능‘ PC방 야간출입은 ’안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2.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20살 성인을 앞둔 청소년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30일 전주의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1월 1일부터 2001년생은 술집 출입이 가능하냐”는 등 벌써부터 새해를 기다리는 청소년들의 글이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2020년 1월이 된다고 하더라도 성인이 누릴 수 있는 권리를 모두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2020년을 1월 1일을 기해 모든 2001년생은 합법적으로 음주나 클럽 출입 등이 가능하지만 PC방 야간 출입은 불가능하다.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만 19세가 되는 해의 1월 1일을 맞이한 사람은 청소년에서 제외된다.

반면 PC방 출입과 관련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볍률(게임법)은 청소년에서 제외되는 시점을 1월 1일이 아닌 졸업 이후로 구분하고 있다.
즉 졸업을 하기 전에는 2001년생은 청소년에 해당돼 PC방 야간 출입이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또한 PC방 출입 뿐 아니라 새해를 맞이하더라도 음주 등 모든 행위가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고등학교를 졸업했더라도 ‘빠른 년생’들은 만 18세에 분류돼 여전히 청소년 보호법을 적용을 받는다.
2

001년생들이나 빠른 년생은 괜한 불상사가 없도록 새해를 앞두고 앞선 내용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편 빠른 년생의 경우 동기들과 달리 술집 출입 등이 제한되는 등 각종 혼란을 야기하면서 폐지됐다.

2009년부터는 1~12월생이 함께 입학하게 되면서 2008년 초등학교에 입학한 2002년생을 마지막으로 빠른 년생은 사라졌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