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08:53 (화)
2019년 마지막을 특별하게 보내고 싶으면 한벽문화관으로 가보자.
상태바
2019년 마지막을 특별하게 보내고 싶으면 한벽문화관으로 가보자.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2.15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한벽문화관, 19일 ‘MIRACLE KOREA : 한국 음악의 위상 그리고 격’
클래식과 국악이 함께하는 연말 특별공연...세계적 음악가들 한자리에
피아니스트 박종화

어느새 1년의 마지막 달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며 송년회 약속을 잡느라 어느 때 보다도 바쁜 12월, 삼겹살에 소주를 먹던 고전적인 송년회는 점점 사라지고 문화공연 관람 같은 송년회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올해는 다양한 공연과 함께 한 해를 마무리 짓는 것은 어떨까? 가족과 함께, 또는 연인과 함께 떠들썩하고 화려한 도심을 벗어나 클래식으로 마음을 풍성히 해주는 공연이 기다리고 있다.

스타 연주자들과 함께 클래식 명곡 등이 더해지며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기쁨을 더한다. 

2019년 마지막을 특별하게 보내고 싶으면 전주한벽문화관으로 가보자.

직장인에겐 문화 회식으로 가족에겐 오붓한 송년회로 친구들에겐 송년 모임으로 제격이다.

 첼리스트 이정란

전주한벽문화관(관장 성영근, 이하 문화관)은 오는 19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한벽공연장에서 ‘MIRACLE KOREA : 한국 음악의 위상 그리고 격’이라는 주제로 클래식과 국악이 함께하는 연말 공연을 개최한다. 

대한민국의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는 음악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공연은 전주시민을 위한 전주한벽문화관의 특별기획이면서 올해로 세번째 맞이하는 송년음악회이다. 

‘MIRACLE KOREA’는 클래식과 오페라 명곡을 만나 볼 수 있는 ‘1부-한국의 위상’과 우리 국악의 현재와 미래를 느껴볼 수 있는 ‘2부-한국의 격’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1부 라인업은 서울대 음악교수이자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피아니스트 박종화를 비롯, 서울시향 부수석을 역임하고 현재 연세대 객원교수인 첼리스트 이정란, 2018 평창올림픽 성공개최 음악회에 참여한 국내 최정상급의 솔리스트이자 명지대 공연예술학과 교수 소프라노 한경미, 미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피아티스트 윤지웅이 출연하며 공연의 진행 및 해설은 원광대 음악학과 초빙교수 이유가 맡아 공연을 이끈다. 

원광대 초빙교수 이유

2부에는 다양한 수상경력과 더불어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천차만별 콘서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주목받기 시작한 젊은 국악 그룹 ‘바라지’ 가 출연, 그들만의 색다른 음악관을 선보인다.

공연의 문은 박종화의 피아노 연주 Rhapsody in Blue(랩소디 인 블루)가 연다. George Gershwin(조지 거쉰)의 재즈 피아노 협주곡인 이 곡은 심포닉 재즈의 대표작으로 재즈적 요소를 클래식 형태로 변형시킨 명곡으로 평가받고 있는 곡이다. 

이어지는 이정란의 첼로는 천재 작곡가 Claude Debussy(클로드 드뷔시)의 Sonate pour violoncelle et piano en re mineur(1915), L.135(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라단조 작품135)를 통해 다양한 심상을, Gabriel Faure(가브리엘 포레)의 Papillon Op.77(나비, 작품77)로 부드러움과 세련미를 펼쳐낸다. 

소프라노 한경미

1부 마지막은 소프라노 한경미가 장식한다. 프란츠 레하르의 격렬하고 화려한 아리아 'The Operetta Giuditta' Meine Lippen, Sie Kussen So Heiss(오페레타 쥬디타 中 내 입술, 그 입맞춤은 뜨겁고)를 비롯해 아리랑의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아라리오’(이지수 곡)를 윤지웅 피아니스트의 반주와 함께 차례로 펼쳐내며 풍부한 감성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부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주목받고 있는 국악그룹 ‘바라지’가 전통음악의 정수가 담겨 있는 ‘생!사고락’, 무취타‘, ’바라지 축원‘을 공연한다. 

특히 주목할 곡인 ‘바라지 축원’은 진도씻김굿의 제석굿 중 동시대인과 공감할 수 있는 축원의 내용을 추려 소리로 다시 짜고 무의식과 춤을 적절히 배치한 곡으로, ‘바라지’팀의 음악적 색채가 가장 잘 드러난 곡이다. 

윤지웅 피아니스트

공연 관계자는 “MIRACLE KOREA 공연을 통해 문화도시 전주 시민, 세계문화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함께 느끼며 밝아오는 새로운 미래를 희망으로 맞이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연의 관람료는 1인 3만원이며 장애우 및 국가유공자·학생·20인 이상 단체 50%, 조기예매·예술인패스·전북도민·공연예술종사자 30% 등 각 종 할인제도를 통해 보다 저렴하게 관람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 수능 수험생이 사전 예약시에는 1인 1만원에 관람이 가능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관람은 만7세부터 가능하며 문의는 전주문화재단 콘텐츠사업팀 063-280-7046, 7042, 이메일 mail@jt.or.kr 로 하면 된다.  

국악그룹 ‘바라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도내 세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