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1 17:49 (화)
농도 전북, 삼락농정 정책 정부사업화 기회를 살려라
상태바
농도 전북, 삼락농정 정책 정부사업화 기회를 살려라
  • 전민일보
  • 승인 2019.12.1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주권은 국가의 경쟁력과 생존과도 직결된다. 그런 의미에서 농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하지만 농업이 행해지는 농촌과 농어민들에 대한 우리의 인식은 과거에 머물러 있다.

전북은 예부터 농도(農道)로 불렸다. 광활한 김제평야를 무대로 전국 최고의 곡창지대였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농도전북으로 불리는 것이 ‘낙후된 지역’으로 치부될까 거리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사실 젊은층은 모두 떠나고 노인들만 즐비한 농어촌의 현 주소에서 그 자체가 부자연스러운 현상은 아니다. 농업만으로 미래 풍요로운 전북발전의 밑그림을 그릴 수 없다는 지역내 요구도 있었다.

제조업 중심의 산업은 레드오션이다. 각종 인프라와 기업이 턱없이 부족한 전북의 실정에서 기 구축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위기 속에서 기회를 잡았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등 군산발 경제위기 속에서 전북은 미래형 친환경 전기차와 수소산업, 재생에너지 등의 미래 신산업 동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서 낙후의 대명사, 농도 등으로 불리던 전북이 새로운 변화의 흐름에 중심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맞이한 것이다. 농업분야도 대 변화가 찾아오고 있다. 귀농귀촌이 활성화 되고, 첨단 ICT기술이 접목된 스마트팜 등이 활성화되고 있다.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미팅 보고대회’에 참석차 전북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과감한 농정의 대전환을 통해 청년들이 머무르는 농어촌을 만들고, 노인들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농업정책 추진을 알렸다.

농업은 전북이 가장 자신있고, 가장 확실한 경쟁력을 지닌 분야이다. 문재인 정부의 농정틀 전환은 이미 전북도가 시행중인 삼락농정 정책의 틀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정부 정책과 연계, 확대 재생한다면 전북도가 정부 농업정책 변화의 최대 수혜지역이자 중심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전북도는 정부정책을 수동적으로 따라가는데 머물지 말고, 지역정책을 정부사업화 할 수 있도록 대응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로컬푸드가 대표적이다. 전북에서 시작된 사업이지만, 이미 전국적으로 확대됐고, 정부가 중심이 되어 육성하고 있다.

전북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에서 새로운 동력을 만들어 될 수 있는 현재의 기회를 잘 살려내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덕유산 휴게소 인기 메뉴 ‘맛남한우 국밥&맛남사과피자’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