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7 22:43 (일)
군산시, 수산종자 방류사업 추진 박차
상태바
군산시, 수산종자 방류사업 추진 박차
  • 김종준 기자
  • 승인 2019.12.1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연안 어장의 자원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수산자원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경제성 및 혼획률 등 방류효과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초 어촌계별로 희망품종을 조사했으며 넙치, 말쥐치, 해삼, 바지락, 전복, 새꼬막 등을 최종 선정해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수산종자 방류사업은 6억3천만원, 패류종패 살포사업은 2억1천만원을 투입해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선유도·명도 해역에 넙치 60만 마리, 비안도 해역에 말쥐치 16만 마리를 방류했다.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는 선유도·방축도 해역에 바지락 343만 마리, 방축도·어청도 해역에 전복 5만 마리를 살포했다.

 

이어 12월 중에는 무녀도·신시도 해역에 해삼 36만 마리, 명도 해역에 전복 3만 마리, 서부·월연어촌계에 새꼬막 29만 마리를 방류·살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과 11월 전북도 수산기술연구소에서 무상으로 분양받은 주꾸미 10만 마리를 개야도 해역, 바지락 1천만 마리를 신시도 해역, 해삼 20만 마리를 연도 해역에 각각 방류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