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 18:26 (화)
민선 6·7기 전주시 경제정책, 비전 제시 준비와 전문인력 확충 매우 미흡
상태바
민선 6·7기 전주시 경제정책, 비전 제시 준비와 전문인력 확충 매우 미흡
  • 김영무 기자
  • 승인 2019.12.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의회 박형배 의원, 시정 질문

 

민선 6·7기 전주시의 경제정책이 비전과 방향성 제시에 필요한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한 데다 신성장 산업 전문인력 확충도 매우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주시의회 박형배의원(효자4동)은 5일 제365회 정례회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민선 6기, 7기 전주시가 시정방향에 적합한 경제정책 마련을 위한 비전 및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어떠한 준비 없이 사업들을 꾸려왔다며 경제발전을 위한 상시작인 경제지표 분석조차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 대해 깊게 반성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박 의원은 "민선 6기~7기 현재까지 경제관련 분야 자체 및 외주 용역자료를 요청한 결과 지난 2016년 신성장산업육성종합계속 수립용역과 2019년 완주군과 공동으로 진행한 전주-완주 수소산업 마스터플랜 수립용역이 전부였다"며 "전주시의 경제수준을 살펴보기 위해 주요 경제지표를 요청했으나 자체 DB분석이 불가능할 수준이었다"고 질타했다.

그는 "전북도와 대전시를 비롯해 군산시조차도 홈페이지에 자체적인 월별 경제동향(지표)을 업데이트하고 있는 것과 극명한 대조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그동안 전주시가 얼마나 경제 분야에 소홀했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김 시장은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해 신성장 산업에 주력하겠다는 구호만 외칠 뿐 정작 전문분야별 전문인력 충원은 전무하다"며 "시 정책의 싱크탱크 역할을 담당해야 할 시정연구원 역시 경제 분야 인력은 단 한명도 없는 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수소경제 시범도시 선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현실에서 협업하고 있는 완주군은 이미 수소담당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있다"며 수소, 탄소, 드론, ICT기술, 스마트 산업 분야의 인력 충원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전주시 문화와 관광, 체육 분야 등 모든 분야에 경제 전문가를 배치해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는 생산적인 경제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며 총괄 경제 기획가 제도를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승수 시장은 “내년부터 수소와 탄소 등 신산업 분야를 비롯한 관광, 금융, 청년 일자리 등 주요 경제정책 분야 자료를 포함한 경제제반 경제지표를 설정해 제공하겠다”며 “각 분야별 경제 전문인력 확충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지만 총괄경제기획가 위촉은 신중한 사전조사가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심도 있게 검토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턱밑까지 온 태풍 ‘바비’…전북 오늘밤 고비 ‘폭풍전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코로나 확진자 84명…직장동료 동시 감염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