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19:32 (토)
월영습지·솔티숲 생태관광 명소 육성 ‘총력’
상태바
월영습지·솔티숲 생태관광 명소 육성 ‘총력’
  • 김진엽 기자
  • 승인 2019.12.05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2024년까지 국비 등 75억원 투입…최적의 기반시설 구축

정읍시가 월영습지와 솔티숲을 생태관광 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전북도, 환경부와 함께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2024년까지 국비 37억원, 도비 19억원, 시비 19억원 등 75억원을 투입해 지속가능한 최적의 생태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한다는 의지다.

시는 지난해 12월 내장산조각공원 인근에 내장생태탐방 마루길을 조성해 내장호와 내장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풍경조망 명소를 만들었다.

이어 올해는 솔티숲 옛길을 복원해 옛날 선조들이 걷던 고즈넉한 숲길을 만날 수 있게 됐다.

또한 월영마을에서 월영습지까지 1km에 이르는 자연탐방로 개선공사도 완료했다. 경사지 대신 20분 정도 편한 길을 걷다보면 월영습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자연탐방로를 만든 것이다.

이와 함께 최근에 조성된 솔티숲 생태체험장은 탐방객에게 생태 해설과 다채로운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어린이를 위한 생태놀이터와 솔티숲 명상터 등도 인기를 끌고 있.

앞으로도 시는 월영습지와 솔티숲을 우수한 생태자원으로 보고 생태관광 명소로의 단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월영습지는 2011년 국립환경과학원 산하 국립습지센터가 실시한 전국 습지조사에서 처음 발견됐다.

이후 동·식물 서식실태와 습지기능 등에 대한 정밀조사 결과 절대보전등급 등급으로 평가를 받아 2013년부터 지자체와 주민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지난 2014년 습지보호지역(·쌍암동 일원 374960)으로 지정받았다.

산 정상부 일대의 곡저분지(계곡 사이의 분지)에 형성된 저층형 산지 내륙습지로, 과거에 주로 농경지로 사용되었던 폐경지가 자연천이에 의해 복원된 지역이다.

특히, 평지와 산지의 특성을 모두 가지는 독특한 생태계를 형성해 보전가치가 매우 크다.

또한 구렁이, 말똥가리, 수리부엉이 등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동·식물과 포유류·조류·육상 곤충 등 동물 122, 식물 154종 등 276종의 생물이 살고 있어 이들 생물종에게 중요한 생태적 서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