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09:42 (화)
군산 노후 하수관 정밀조사·정비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군산 노후 하수관 정밀조사·정비사업 본격 추진
  • 김종준 기자
  • 승인 2019.12.0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시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및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그동안 시는 노후 하수관로 파손 등의 결함으로 인해 도심지 주요 도로에서 발생하는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정비사업을 펼쳐왔다.

 

지난 2016년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 하수관로 188km에 대해 실시한 1차 정밀조사 결과. 약 27.2km에서 관의 파손·천공 등이 발견됨에 따라 오는 2020년~2023년까지 271억원(국비 136억원)을 투입해 노후 하수관로 교체 및 개·보수 등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20년 기준, 20년 이상 된 노후관로 209km에 대해서도 2차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긴급보수가 필요하거나 결함이 확인된 곳은 국비 확보를 통해 정비에 나설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하수관로의 지속적인 정비를 통해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노후 하수관로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소재학 교수 아이돌 방탄소년단, 아이유, 수지, 이효리 태몽 해설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