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00:53 (금)
남원 추어산업 육성 올해 12억원 투입
상태바
남원 추어산업 육성 올해 12억원 투입
  • 전민일보
  • 승인 2008.06.1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추어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12억여원이 투입된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남원을 추어산업의 고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 총 12억8300만원을 지원한다.
도는 예산지원을 통해 미꾸리 종묘생산을 위한 친어지와 치어지, 산란지 등을 조성하고 미꾸리 집하장시설 및 시래기 재배단지 육성, 추어거리조성(추어조형물 건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농식품부에서도 추어산업 육성 필요성을 공감, 내년부터 3년간 총 30억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향후 남원추어탕이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미꾸리 생산에서 가공에 이르기까지 완전 체계화가 점쳐지고 있다”며 “이를 통해 남원 미꾸리의 이미지 제고는 물론 향토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남원 추어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에도 총 19억원을 투입, 추어가공공장과 양식장 조성 등을 추진한 바 있다.
김운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