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19:32 (토)
전북도의회 문건위,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 방문
상태바
전북도의회 문건위,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 방문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9.11.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용산천 하천 정비사업 수해 피해 사전 예방,지방하천 국가하천 승격, 국비 확보 주문
▲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 현장 의정활동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위원장 정호윤)는 19일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정읍 용산천을 방문해 현장 의정활동을 펼쳤다.

용산천 정비사업은 최근 집중호우가 잦아짐에 따라 취약한 수리·수문 시설을 보완, 수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공사는 2021년까지 하천 정비 4.31km, 총 263억 원(국비 132, 도비 131)이 투입되며 지난 2016년 6월부터 추진됐다.

현장을 찾은 문건위원들은 “용산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비한 하천 홍수 대응능력을 향상해 농토 및 민가의 피해를 방지하고 주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이 도모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의 경우 홍수 피해 예방이 목적이지만 생활편의를 위한 효율적 수자원 공급 등 친환경적인 측면도 복합적으로 고려해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비 완료 후 유지관리도 중요하다”며 “국가하천으로 승격돼 유지관리 예산이 국비로 확보될 수 있도록 정읍시와 전북도가 공동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