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전북도의회 문건위,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 방문
상태바
전북도의회 문건위, 지방하천 정비사업 현장 방문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9.11.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 용산천 하천 정비사업 수해 피해 사전 예방,지방하천 국가하천 승격, 국비 확보 주문
▲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 현장 의정활동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위원장 정호윤)는 19일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정읍 용산천을 방문해 현장 의정활동을 펼쳤다.

용산천 정비사업은 최근 집중호우가 잦아짐에 따라 취약한 수리·수문 시설을 보완, 수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공사는 2021년까지 하천 정비 4.31km, 총 263억 원(국비 132, 도비 131)이 투입되며 지난 2016년 6월부터 추진됐다.

현장을 찾은 문건위원들은 “용산천 지방하천 정비사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비한 하천 홍수 대응능력을 향상해 농토 및 민가의 피해를 방지하고 주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이 도모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방하천 정비사업의 경우 홍수 피해 예방이 목적이지만 생활편의를 위한 효율적 수자원 공급 등 친환경적인 측면도 복합적으로 고려해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비 완료 후 유지관리도 중요하다”며 “국가하천으로 승격돼 유지관리 예산이 국비로 확보될 수 있도록 정읍시와 전북도가 공동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