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01:23 (금)
건설경기 침체, 서민형 일자리 감소 대책 필요
상태바
건설경기 침체, 서민형 일자리 감소 대책 필요
  • 전민일보
  • 승인 2019.11.1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경기 침체는 어제 오늘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북지역 굴지의 건설업체들이 경쟁력을 상실하면서 도내 공동주택 건설사업 대부분도 광주전남 등 타 지역이 싹쓸이 해 갈 정도로 전북 건설산업은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특히 주택 중심의 전북 건설경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 정책 등 주택시장은 당분간 억눌려질 분위기이다. 이처럼 전북 건설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건설업 취업자 수도 급감하고 있는 모양새다.

여기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시행되면서 건설관련 일자리 감소가 더욱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역내 대규모 SOC사업도 대부분 완료되고 있는 시점이고, 신규사업도 억제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건설업 취업자수는 203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5만1000명 감소했다. 이 기간 건설업 취업자 수는 5년 10개월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일용직 수가 크게 줄어든 게 원인으로, 건축 인허가 및 착공 면적이 급감한 것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종합·전문업계 모두 일감 부족에 시달리면서 일자리도 줄고 있다. 문제는 건설업 일용직 대부분은 저소득층 일자리로 볼 수 있다는 점이다. 하루하루 벌어서 먹고 사는 일용직 일자리마저 줄어들면서 취약계층의 삶이 더 팍팍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주택을 중심으로 한 지방 건설경기가 극도로 얼어붙으면서 일자리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어 장기적으로는 건설업 취업자는 감소 추세는 더욱 심화될 우려가 있다. 여기에 강력한 부동산 규제까지 겹치고 있다.

건설업은 단순 노무직이 많고, 이는 서민형 일자리로 분류된다. 정부도 이 같은 현상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각종 일자리 정책이 제시되고 있지만, 이른바 양질의 일자리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어 상대적으로 단순 노무직 등 일용직에 대한 대책은 미흡해 보인다.

전북도 등 지방자치단체의 일자리 정책도 청년층 일자리 비중이 커지고 있다. 이른바 서민형 일자리가 흔들리면서 취약계층의 어려움으로 직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실태조사와 대책이 반드시 요구되는 대목이다.

업계에서는 내년에도 건설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 만큼 일자리가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어서 자칫 사회적 문제로도 대두될 수도 있다. 건설경기 침체의 장기화에 따른 일용직 등 일자리 감소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다는 저소득층의 삶의질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