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9 15:09 (월)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11월 둘째주 신작 2편 14일 상영
상태바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11월 둘째주 신작 2편 14일 상영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은 11월 둘째주 신작으로 '윤희에게','삽질'을 14일 개봉한다.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물이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된 영화로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로 국내외 유수 영화제를 휩쓴 임대형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이다. 

'우아한 거짓말', '사라진 밤', '허스토리'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존재감을 선보인 배우 김희애와 그룹 I.O.I 출신으로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하는 김소혜, 영화 '살아남은 아이'로 신인상 3관왕을 차지한 배우 성유빈 등이 출연해 대중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삽질'은 대한민국 모두를 잘살게 해주겠다는 새빨간 거짓말로 국민들의 뒤통수를 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을 12년간 밀착 취재해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친 추적 다큐멘터리다. 

올해 열린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 수상을 비롯해 DMZ국제다큐영화제, 서울환경영화제, 런던 아시아 영화제에 초청되었다.

강의 생태계를 파괴하고 국민들의 세금 22조 2000억원이라는 엄청난 예산 낭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그 누구도 책임을 지고 처벌을 받은 사람이 없는 대한민국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