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09:30 (수)
무주군, 노후된 건물번호판 정비 만전
상태바
무주군, 노후된 건물번호판 정비 만전
  • 한용성 기자
  • 승인 2019.11.1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은 빛바램, 훼손 등으로 노후된 관내 건물번호판을 무상으로 정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29일까지 진행하는 번호판 정비는 주민이나 관광객들이 도로명주소를 활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관내에 설치된 건물번호판 12,749개 중 낡거나 훼손된 472개가 대상이다. 
단, 건물 소유자 및 점유자의 귀책사유로 훼손된 건물번호판은 무상 정비 대상에서 제외되며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원인자가 비용을 직접 부담해야 한다.
무주군은 정비에 앞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이 과정에서는 스마트KAIS(현장조사 모바일)를 도입해 현장에서 직접 건물번호판 이상 유 · 무 점검과 사진등록을 진행해 추진력을 높이고 있다. 
무주군청 민원봉사과 박금규 토지관리 팀장은 “도로명주소가 편리하게 활용되고 거리 미관도 더불어 살아날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실생활에 도움을 주는 건물번호판이 될 수 있도록 매년 정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