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09:30 (수)
전주 한옥마을 상인들 쓰레기 무단 투기 ‘심각’
상태바
전주 한옥마을 상인들 쓰레기 무단 투기 ‘심각’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11.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한옥마을 상인들의 쓰레기 무단투기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음식·숙박업소의 70%가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 투기해 온 것으로 드러나 상인들의 인식개선과 함께 관리 당국의 철저한 감독이 요구된다.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부 소비자정보센터는 지난 8월 한옥마을 3개 지점과 음식 숙박업소 122곳을 대상으로 음식물 쓰레기 수수료 납부 현황을 조사했다.


이중 숙박업소 81곳 중 60곳이 음식물 쓰레기 수수료를 납부하지 않았다.
음식업소 41곳 중 26곳도 수수료를 내지 않았다. 납부 업소 15곳(36.6%)의 평균 수수료는 3만7548원에 불과했다.


반면 주민들의 쓰레기 무단 투기는 감소했다. 가정용 종량제 봉투 사용이 늘고 무단투기는 줄었다. 
올해 배출된 쓰레기 중 가정용 종량제 사용량은 26.2%로 지난해(23.5%)와 비교하면 3%가량 증가했다. 


무단투기율은 지난 2018년 1차 조사에서 65%에 달했지만 올해 최종 조사에서는 14%로 대폭 감소했다. 
특히 공공형 종량제 봉투에서도 나무 식도구와 부탄가스, 업소 영수증, 음식물 쓰레기 등이 발견되고 있는 상황이다.


관광객이 버리는 쓰레기함은 길거리 음식이 발달한 한옥마을 특성상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있는 쓰레기함이다. 
이는 전주시 예산으로 지원되는 공공비용임에도 주민이나 상인을 위한 쓰레기함으로 활용되고 있다. 


소비자가 길거리 음식 구입 시에는 폐기물 처리 비용까지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민들과 상인들은 관광객이 버리는 쓰레기함에 생활쓰레기, 음식물 쓰레기 등 무단으로 투기하고 있는 것이 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런 무단투기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민들과 상인들의 인식변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부 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상인들의 불법 투기는 결국 전주시민이 공용으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볼 수 있다"며 "전주 한옥마을이 쾌적하고 아름다운 공간으로 관광객을 맞기 위한 자생 노력과 함께 철저한 감독과 벌과금 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수조사와 함께 계도와 홍보를 이어 나가겠다”며 “계도와 홍보를 통해서도 게산 되지 않을 시에는 불법투기 단속과 함께 과태료를 부과하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 비례제 관리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추진해 수거용기 미사용 업소 및 세대를 실시간 관리하며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