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7:46 (화)
제5회 부안문학상 수상자로 시인 겸 수필가 박갑순씨 선정
상태바
제5회 부안문학상 수상자로 시인 겸 수필가 박갑순씨 선정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1.02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겸 수필가이자 아동문학가인 박갑순(54.사진)씨가 제5회 부안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문인협회 부안지부(회장 김영열)는 최근 부안의 한 음식점에서 올해 부안문학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작품 수준, 참여 및 기여도, 작품집 발간 등을 기준으로 3명의 수상후보자를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심사위원 전원이 박갑순 씨를 제5회 부안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영 심사위원은 “박갑순 시인은 부안문인협회의 창립에 앞장서서 열정을 쏟는 시인으로 지금은 고향을 떠나 살지만 고향 문학발전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특히 그의 시집 '우리는 눈물을 연습한 적 없다'는 아무리 지치고 힘들지라도 슬픔에게 지지 않겠다는 의지의 선언이다."면서 "박 시인의 삶을 아는 사람들은 그가 얼마나 절절한 가를 바로 이해하게 된다. 누구라도 마음을 기대고 싶은 작품집이다”라고 평가했다. 

박갑순 씨는 “때 이른 감기몸살을 칭칭 감고 쉬고 있을 때 수상 소식을 듣게 되었다”며 “부안에서 ‘비둘기문학동인’을 결성해 퇴근 후 바삐 움직였던 시절이 생각난다. 주산부면장님이셨던 故 고관석 선생님, 배금자, 김기찬, 양정숙, 전안숙 선생님 등등. 그때는 겁 없이 쓰던 시절, 시가 되는지 되지 않는지 일단 써서 동인을 이끌어주시던 김기찬 선생님과 함께 합평을 하면서 한 편 한 편 쌓아갔던 시절이 오늘의 영광을 가져온 것 같다. 언제 어디서나 부안 사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고향 부안문인협회에서 주는 상을 수상하게 되어 한없이 기쁘고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피력했다. 

박갑순 씨는 부안 출생으로 1998년 '자유문학' 시, 2005년 '수필과비평'등단했다. 한국문인협회, 한국여성문학인회, 전북문협, 부안문협, 광명문협 회원, 순수필 동인, 월간 '소년문학' 편집장을 역임했다. 

2018년 미래문화상(문학 부문)을 수상했으며, 시집으로 '우리는 눈물을 연습한 적 없다', 수필집 '꽃망울 떨어질라', 투병기 '민머리에 그린 꽃핀', 동시집 '아빠가 배달돼요'가 있으며 현재 교정을 전문으로 하는 ‘글다듬이집’ 주인으로 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8일 오후 3시 부안 부안컨벤션 웨딩홀 3층에서 부안문학 제25집 출판기념회와 함께 열린다. 수상자에게는 창작지원금 1백만 원이 수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