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4 23:13 (목)
유용주 작가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시화전
상태바
유용주 작가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시화전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0.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용주 작가의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시화전이 열린다.

15일부터 오는 22일까지 YB엔터테이먼트&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2차 전시회에는 유용주 작가의 시를 주제로 한 다수 예술가들의 시화 작품 30여점이 전시된다.

유용주 작가는 장수 번암 출신으로 14살에 중국집에 팔려가 가난과 노동으로 점철된 삶을 문학으로 승화시킨 시인이자 소설가다.

이번 시화전에는 미술에 여태명·류연복·남궁산, 문학 김주대·박남준·안상학·이정록·한창훈·권혁소·박두규·장석남·문동만·최경자·정낙추·김성장, 음악 한보리 등이 참여했다.
이재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턱밑까지 온 태풍 ‘바비’…전북 오늘밤 고비 ‘폭풍전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코로나 확진자 84명…직장동료 동시 감염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