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7:46 (화)
서양화용 전용한지-한지 스케치북 생산 가능성에 주목한다
상태바
서양화용 전용한지-한지 스케치북 생산 가능성에 주목한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0.1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천년전주한지 미술을 입다 부대행사 '갤러리 토크쇼'에서 모색

전주한지로 만들어진 수묵화용, 서양화용 전용한지는 물론 다양한 사이즈, 더 나아가 한지 스케치북도 생산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 한국전통문화전당주간 행사 ‘전통으로 통(通)하다’ 기획전시 중 하나인 ‘천년전주한지 미술을 입다’ 부대행사 ‘갤러리 토크쇼’에서 도출됐다.

이날 토크쇼에는 전당 사무국장을 비롯해 한지산업지원센터 연구개발실장, 전주한지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전주한지장인, 그리고 2019해남국제수묵워크숍 참여 작가, 미술학과 출신 서양화가 등 한지 관련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탁영환 전당 사무국장 주재로 진행된 이날 토크쇼는전주 한지의 쓰임과 활용성에 대해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꾸며졌다. 

기획전은 전주장인이 직접 제작한 한지를 사용해 그림을 그리고 전시됐다. 이후 작가들은 한지의 물성과 번짐, 발색, 채색, 드로잉 등 한지의 다양한 특성에 대해 논의하고 발전적 대안을 제시했다.

작가들은 이날 토크쇼를 통해 한지 장인들에 다양한 사항들을 요청했고, 한지장인과 한지산업지원센터는 이를 적극 수용, 이후 한지 연구개발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먼저 수묵작가들은 다양한 사이즈, 저렴한 비용의 연습용·작품용 한지의 판매는 물론, 부가가치 창출과 고급화 전략 차원에서 한지로 제작된 스케치북 제작 필요성도 제기해 주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상시적으로 살 수 있는 유통 시스템이 정착됐으면 하는 바람도 피력했다. 아울러 채색을 올리는 것에 조금 활용성이 떨어지는 반면, 과슈나 목탄 연필, 펜 드로잉이 용이한 한지의 장점을 십분 살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서양화 작가들은 유화물감이 달라붙고, 한지의 원색인 베이지색으로 채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으며 역시 다양한 한지 제조의 규격화의 접근을 강조했다. 2차 가공부분과 관련, 디자인 부분을 추가, 서양화 작가들이 사용하기 편한 전주한지 제작이 필요하다며 아교포수(흰 종이에 아교를 끓인 물을 바름) 방법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작가들은 전통적인 상징성을 가진 가치를 볼 때 한지만이 가진 매력이 충분한 만큼, 작가가 다양한 기교와 기법을 개발할 경우 한지의 활용 가능성은 높다고 공통된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런 작가들의 의견에 대해 4명의 한지장인은 각각의 역할의 분담하며 연구개발 의지를 피력했다. 오남용 대성한지 대표는 유화물감의 발색성이 좋은 한지 제작을 위해 다른 코팅 방법 개발이나 도침 조절을 통해 발색성이 뛰어난 한지를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영재 천양피앤비(주) 대표는 "전주한지의 장점을 살린 수묵화, 서양화용 적용이 가능한 한지를 현재 제작 중에 있다"며 "장인·작가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김인수 용인한지 대표는 "100% 국내산 닥섬유로 수묵화용, 서양화용지 제작 시 단가 조정이 필요하다"며 "일반인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연습용 한지도 제작해 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갤러리 토크를 기획한 탁영환 사무국장은 “한지 연구기관과 한지장인, 한지를 수요로 한 주요 수묵작가, 서양화가들이 모여 한지의 쓰임과 그 활용성에 대해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이런 논의 구조를 통해 한지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