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9 15:09 (월)
전주문화재단 팔복예술공장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
상태바
전주문화재단 팔복예술공장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0.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 팔복예술공장이 15일부터 12월 8일까지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FoCA 입주작가 7인의 기획으로 이루어지는 특별전시로 ‘거주’와 ‘창작’, ‘연계’로 대표되는 레지던시의 지속 방식에 대한 고민과 성찰을 이채로운 전시의 형식으로 풀어낸다. 

이번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展’은 레지던시의 존립 근거와 정체성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됐다.

 

팔복예술공장과 전주에 머물며 예술 활동을 하는 입주작가들이 1기부터 2기까지 회차를 거듭하는 ‘거주의 실천’에 대해 담론하고 시작과 끝, 끝과 시작을 잇는 릴레이의 의미를 전시의 형태로 공유하는 방식은 레지던시라는 창작공간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릴레이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김영란과 박진영은 ‘사람 in 사람’이라는 주제로, 삶에 반응하는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이야기한다. 장수를 향한 인간의 욕망과 노력, 삶의 자세, 그리고 희망을 조합한 김영란의 ‘무병장수 레시피’, 고단한 삶을 살아내는 초인(사람)이 유년 시절 놀이를 통해 일상에서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는 과정을 보여주는 박진영의 ‘초인(超人)-놀이’로 공간을 채웠다. 

황순우 팔복예술공장 총괄감독은 “작년 2018 입주작가 릴레이 전시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FoCA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기획으로 구성됐다"며 "입주작가들의 협업을 통해 완성되는 전시인 만큼 작가의 작품 세계를 더욱 자세히 들여다볼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첫 번째 전시와 두 번째 전시를 잇고, 예술가와 관람객을 잇고, 삶과 예술을 잇는 ‘팔복예술공장 2019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릴레이 展’은 15일부터 11월 5일까지 팔복예술공장 B동 2층 플레이룸 A에서 열리며 전시 오프닝 리셉션은 오는 18일 오후 5시에 진행된다.

또한 두 번째 릴레이 전시는 11월 14일부터 12월 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끝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두 번째 릴레이 전시 ‘플러스, 마이너스 쇼’는 입주작가 강민정, 강은혜, 안준영, 최수연, 최은숙이 회화, 미디어, 설치미술 등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은 전시 마감 30분 전까지 가능하다. 문의) 063-283-92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