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 09:27 (금)
정동영 대표,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 2건 지적
상태바
정동영 대표,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 2건 지적
  • 이민영 기자
  • 승인 2019.10.06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변경 최소화, 서민 임대주택 문제 등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 국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 2건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을 강구하라 주장했다.

정 대표는 ‘2010년 이후 50억 이상 공사 중 설계변경으로 10억 원 이상 증가 공사 현황’에서 “LH는 313개 공사 현장에서 총 1,439건의 설계변경이 발생하여 공사당 평균 30억 원씩 총 9,412억 원의 추가 공사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LH가 예산 낭비를 막기 위해 설계변경을 줄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하는 정 대표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함께 발표한 자료에서  “정부가 10년 전 공급한 판교 10년 임대주택을 시세대로 분양전환할 경우 추정이익이 2조 4천억 원에 이를 것이다”며,  “LH가 판교 택지매각과 아파트 분양을 통해서 가져간 이익까지 고려하면 총 8조 7천억원의 개발이익을 거두었을 것이다”고 추정해 LH의 폭리를 밝혀냈다.

이에 정동영 대표는 “공공택지에서 공급된 10년 임대주택은 무주택 서민들이 저렴하게 내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입된 제도”라며, “로또방지를 핑계 삼아 고분양을 하는 것은 도입 취지에 맞지 않는 LH공사의 폭리”라고 비판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