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8 09:27 (금)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적폐청산특위 토론회 지난 2일 개최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적폐청산특위 토론회 지난 2일 개최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9.10.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덕춘 위원장 지역정치 적폐 척결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 강조
▲ 이덕춘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적폐청산특별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위원장 이덕춘)는 지난 2일 전북도의회 1층 세미나실에서 ‘우리지역 적폐는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좌장을 맡은 이덕춘 전북도당 적폐청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우리 주변의 작은 문제점 하나 하나를 개선하는 것이 큰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지름길 이다”며 “전주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적폐를 지적하고 발언하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우리 지역의 가장 큰 적폐는 정치 부분에 있어서 패거리 문화라고 생각한다”며 “지방분권, 지방자치의 중심에 자발적인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려야 한다”며 지역 정치 적폐 척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고종윤 변호사는 “검찰의 개혁은 전국적인 문제이면서 지역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 처럼 지역 검사장을 국민이 직선으로 선출하는 방법이 필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교육 부분과 관련해 박수옥 전주시민 패널은 “자유학기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교사들이 무척 애를 쓰고 있다"면서 "자유학기제의 취지를 살기리 위해서 시민사회단체, 일반인 등 모두 나서 자유학기제 정착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힘써야 한다”며 교육제도 개선을 주문했다.

홍민호 전북민변 사무국장은 “지역의 지방행정기관이 인권 문제를 등한시하는 경향이 있다”며 “행정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인권개선에 앞장서고 주민과 소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송승룡 전주시민 패널은 “지역 기업이 공기업 입찰 등에서 실질적인 공정성이 보장돼 직업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시민 패널의 자발적인 참여로 열렸으며 제기된 부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토론회를 가질 계획이며 오는 11일에는 ‘우리 지역의 교육 적폐는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개최될 예정이다.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