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3 23:18 (금)
정헌율 시장, 장점마을 사태 ‘KT&G 책임 촉구’
상태바
정헌율 시장, 장점마을 사태 ‘KT&G 책임 촉구’
  • 정영안 기자
  • 승인 2019.09.2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익산시장이 장점마을 사태와 관련 ‘KT&G 책임 촉구’에 나섰다.

26일 익산시에 따르면 정헌율 시장과 장점마을 비상대책 민관협의회, 주민들은 KT&G 서울 사옥에서 집단 암 발병에 대한 책임 촉구 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방문은 KT&G가 비료공장에 위탁 처리한 연초박이 집단 암을 유발한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KT&G의 책임론이 확산됨에 따라 마련됐다.

앞서 환경부는 주민건강영향평가 결과 비료공장 가동과 집단 암 발병이 인과관계가 있는것으로 발표했다.

해당 비료공장이 KT&G로부터 담배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부산물인 연초박을 위탁받아 퇴비로 사용해야 했지만 유기질 비료를 만드는데 사용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한 발암물질이 마을주민들에게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비료공장과 마을에서 채취한 먼지에서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이 나온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방문은 장점마을 주민들의 목소리를 함께 전하고자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태 해결을 위해 KT&G와 대화의 창구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한 장점마을 주민들은 KT&G 본사까지 방문해 책임을 촉구했지만 KT&G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KT&G는 현재 진행 중인 감사원 감사의 피수감기업으로 감사 종료 후 소통의 시간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