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17:41 (목)
전주완산학원 정상화 작업 본격화
상태바
전주완산학원 정상화 작업 본격화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9.1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산학원 임시이사회 첫 회의...임시이사장에 차상철 전 원장
 

설립자 등 학교재단 관계자들의 초유의 사학비리 사태로 총체적 위기를 겪고 있는 학교법인 전주완산학원에 대한 정상화 작업이 본격화 되고 있다. 

19일 전북교육청에서 완산학원 임시이사회 첫 회의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는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이하 사분위)로부터 선임된 이사 8명 가운데 차상철 전북교육연구정보원전 원장을 비롯해 송기춘 전북대법대교수, 장석재 변호사, 이현승 전 금산중고 교사, 김민아 전 도의원, 최명주 학부모, 정광수 민노총전전북본부장 등 7명이 참석했다. 

당초 사분위는 8명의 임시이사를 선임했지만, 이 가운데 1명이 겸직금지 등의 이유로 임시이사로 임명되지 못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임시이사들은 현재 완산학원에 대한 문제점과 실태, 향후 진행해야할 절차, 우선과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아이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중요하다고 판단, 정상화에 속도를 내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임시이사회에서는 차상철 전 전북교육정보연구원 원장이선출됐다.

임시이사장으로 선출된 차상철 전 전북교육연구정보원장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를 우선으로 학교 정상화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선임된 임시이사들과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면서 “학교 구성원 및 학부모들과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해결해야 될 사안들에 대해 철저히 검토하고 엄격히 처리해 나가겠다. 임시이사장 수행기간 동안 투명하고 공정한 학교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시이사회는 조만간 2차 회의를 개최, 구체적인 정상화 방안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