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9 11:02 (일)
전주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
상태바
전주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
  • 정석현 기자
  • 승인 2019.09.1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예수병원은 10일 응급의료센터를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하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장 개소한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 일반병상 45개, 소아병상 5개, 음압격리병상 1개, 일반격리병상 2개 등 전체 53개 병상 규모로 전국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중에서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수가 전국 3위 규모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상주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수는 12명으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며 호남권 최고 수준이다.   

특히 도내 최초로 고압산소탱크 1인용 2대를 도입해 화재, 산업재해로 인한 위급한 일산화탄소, 시안화수소 중독 환자 치료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응급의료센터에 온 자살 시도자를 위해 신속한 응급의료서비스와 함께 지역 정신보건센터와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예수병원은 이번에 확장 개소한 응급의료센터를 1904년에 예수병원에 와서 봉사한 제2대 원장 포사이드를 기리는 의미로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로 이름을 붙였다.

김철승 병원장은 “예수병원 2대 원장 포사이드는 길가에 쓰러져 신음하는 응급환자를 치료해  자비로써 환자를 섬기는 본을 보이신 분”이라며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그 분의 사랑을 간직해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
  • 정읍시, 사계절 향기와 매력 넘치는 ‘정향(井香)누리’ 실현 박차